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남도-화순군,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속도낸다

기사승인 2021.01.24  13:38:53

공유
default_news_ad1

- 산지 농산물 가공생산 전초기지 역할 톡톡
광주·전남 건강기능식품산업분야 선도 기대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확대 토론회 개최
전문가들 “화순백신특구, 단지 지정 최적지”

(전남=조승원, 송기수 기자) 전라남도(지사 김영록)와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라남도는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에 대구·충북 오송과 차별화 한 ‘면역 중심 의료서비스업 육성형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조성, 바이오메디컬 허브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1일 오후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확대(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서울 한 호텔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구체적인 계획, 조성 방향 등이 논의됐다.

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계획안 발표 이후 박기영 순천대 대학원장이 ‘전남 바이오산업 현황과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 필요성’, 박성호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 사무국장이 ‘국내 바이오클러스터의 현황 및 발전 방향’을 발제했다.

박기영 대학원장은 “화순전남대병원을 중심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치료 네트워크를 구축해 면역 기반의 세포치료 및 의료서비스의 세계적 거점으로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며 “화순백신산업특구가 예방 백신 중심에서 치료 백신과 세포치료제 개발 및 생산 거점으로 발전하고, 예방과 치료용 바이오 의약품 생산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준행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좌장을 맡은 지정토론에 박병철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 임신혁 포스텍 교수, 이승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센터장, 지동현 전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원장, 최윤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나서 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신규 지정 필요성과 발전방향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전남도는 지난해 말 보건복지부에 전남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을 신청했다. 첨단의료복합단지는 보건복지가족부가 지정·고시하는 단지로, 지정된 곳은 현재까지 대구와 충북 오송 두 곳이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추가 지정, 왜 화순백신산업특구가 지정되어야 하는지, 그 필요성을 대외적으로 확인하고 공감을 이끌어냈다”며 “화순백신산업특구에 복합단지가 조성되면 화순이 K-바이오 거점으로, 바이오·치유·첨단 의료 자원을 활용한 감염병 백신·치료제 생산 기지로 한 단계 발전할 것이다”고 기대했다.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하고 전라남도가 주관한 이날 토론회에 김영록 전남지사, 구충곤 화순군수, 신정훈·김원이·이용빈·김민석·김성주 의원 등 국회의원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는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됐고 전라남도 공식 유튜브 채널인 ‘으뜸전남튜브’로 생중계 됐다.

조승원·송기수 기자 cho7313@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