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북도, 17년 연속 귀농1번지 수성…국비 25억원 확보

기사승인 2021.01.21  17:29:20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프로그램 도입, 귀농 정착률 높여

(경북=김시환 기자) 경상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2021년 귀농귀촌유치지원사업」공모에서 17개 시군이 25억원(총사업비 5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귀농귀촌유치지원사업은 지역 여건에 맞춰 지역 정보제공, 상담․안내, 임시주거 조성, 농촌체험활동 등 다양한 도시민 유치프로그램을 지원하여 귀농귀촌 희망자가 안정적인 정착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사라져가는 농촌지역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특히, 금년도부터 신규로 추가된 ‘농촌에서 살아보기’프로그램은 귀농이나 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농촌으로 이주하기 전에 최장 6개월까지 희망하는 지역에서 미리 거주하면서 영농수행, 일자리 확보, 주거지 결정, 주민 융화 등 미리 체험을 하여 농촌생활의 위험부담을 줄이고 안정적인 정착을 돕는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지난해 6월 발표된 통계청 귀농귀촌 통계에 따르면, 경북도는 귀농은 2,136가구로 2004년부터 16년 연속 1위, 귀촌은 39,229가구로 경기도에 이어 전국 2위를 달성하는 성과를 냈다.

또한, 금년도 1월 발표된 농식품부의 지난해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 평가결과 전국 10개 시군 중 3개 시군(의성, 상주, 영주)이 대상을 수상했다.

이와 같은 경북만의 귀농귀촌분야의 큰 성과는 다양한 고소득작물의 발달로 농업소득이 높고 귀농에 도움을 주는 선배 멘토나 선도농가가 전국에서 가장 많으며, 농민사관학교와 경북귀농귀촌종합지원센터 등을 통한 영농교육 및 재능기부, 지역민융화사업 등 적극적인 행정지원 시스템 구축이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김종수 경상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귀농귀촌에 관심을 갖는 도시민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국비사업과 연계하여 귀농인 영농기반 구축에 필요한 자금지원과 수요자 중심의 단계별 맞춤형 온오프라인 귀농귀촌교육 등을 통해 귀농1번지를 수성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농촌지역 인구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시환 기자 rlatlghks09@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