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 강서 둔치 토양 환경보전법 위반, 오염 우려

기사승인 2021.01.13  16:20:36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산·제주 연료단지 부지 토양오염 의혹 불거지나

논설위원/진민용

부산시가 강서구 둔치에 매립된 엄청난 량의 폐주물사를 알고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는 민원이 일고 있다. 일전 부산·제주 연료단지 부지조성을 핑계로 폐주물사 수만 톤을 부적절하게 처리했다는 의혹이 팽배한 가운데 강서구 사건이 터져나오고 있기때문이다.

부산 강서지구 둔치 역시 종전 부산·제주 연료단지가 수십년 동안 개발이 되지 않고 방치된 부지에 수천여 톤에 이르는 폐기물이 매립되어 있다는 목격자들의 증언이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사업장 시설계 배출 폐기물인 폐주물사가 공정을 제대로 거치지 않고 매립됐다는 지적들이 나오고 있는 이곳 토목 공사 부지가 의혹에 빠져 있다. 

폐주물사는 제대로 된 공정을 거쳐 토사류 50%를 적정하게 혼합, 성·복토장에 재활용을 할 수 있는 폐기물에 해당 될 것이다. 

그러나 지금의 폐기물관리법을 기준으로 폐기물 공정시험법 기준에 적합성을 배제해서도 안 된다. 또한 토양환경보전법 토양오염 우려 기준에 초과해서도 안 되는 재활용 법과 규정이 도사리고 있다. 

부산시 강서구 부산·경남 경마공원 앞 둔치에 방치되고 있는 부산·제주 연료단지 조성지구 토목공사 현장 부지가 폐주물사 매립 천국이 아닌지에 대한 향후가 주목되는 지역이다. 

이곳을 개발 할 경우 건설공사가 착공되면 땅속에 묻혀 있는 폐기물로 인한 분쟁이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곳에 매립된 폐주물사는 부산·경남 일원 주물 기업체들의 처리 경로가 또다시 등장 되지 않을까 하는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부산광역시가 향후 어떤 사업자로부터 개발행위를 허가해 착공 후 드러날 수 있는 매립된 폐기물에 대한 사전 조사가 우선이라는 여론도 제기되고 있다. 

부산 강서구 둔치에 방치되어있는 폐기물과 부산·제주 연료단지 부지에 매립된 부적정한 폐기물이 적절한 재활용 방법을 거쳤는지에 대한 의혹을 행정당국과 사법당국이 함께 풀어내야 할 과제가 아닐까 주목되고 있다.

진민용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