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봉화군,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시행

기사승인 2020.12.01  16:05:18

공유
default_news_ad1

- 방역지침 준수실태 지도점검…지역사회 유입 차단

(봉화=류효환 기자) 봉화군(군수 엄태항)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비수도권 1.5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단계별 상황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봉화군은 최근 인근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지난 11월 16일부터 20일 봉화요양원 외 6개소, 351명에 대해 고위험시설 코로나19 선제적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같은 기간 지역 다중이용시설 29개소를 방문해 사회적거리두기 단계 개편에 따른 방역지침 준수실태 지도점검에 나서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 차단에 힘썼다.

최근 코로나19는 수도권 외에도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하는 추세로, 지인·가족모임 등 소규모 친선모임에서 감염되는 경우가 많아 친밀한 관계 간의 거리두기가 방역 주요 과제로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겨울철 실내 활동 증가, 불충분한 환기 등 밀집·밀폐·밀접 환경에 노출되는 상황이 많아짐에 따라 코로나19 대유행이 예상되고 있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하다.

봉화군은 마스크 착용 등 의무화 행정명령 및 사회적 거리두기의 1.5단계 격상에 따라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과 장례식장, 목욕장 등의 일반관리시설 및 대중교통, 종교시설 등에 대해 방역관리 현장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수시 환기와 표면 소독 등 방역수칙 준수를 지속적으로 홍보함과 동시에 마스크 착용 위반,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단속 적발 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정 대응할 계획이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다가오는 연말연시 행사 등 올해는 대가족이 모여서 정을 나누기 보다는 모두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마스크 착용이 최고의 백신이므로 실내 또는 밀집한 야외 장소에서는 마스크 벗는 것을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봉화군은 지난 4월, 71번째 확진자를 마지막으로 약 8개월 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류효환 기자 ryuhh8080@daum.net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