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관공서 압박으로 신천지 비방 “이제 그만”

기사승인 2019.08.05  16:30:52

공유
default_news_ad1

- 기독교언론, 기성교단 위해 비방 지속
구청 “문제없다”에도 ‘민원→비방보도’

신천지예수교회 안드레 연수원에서 진행된 말씀 대성회 모습


(구미=임성찬 기자) 일부 기독교언론이 기성교단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행정관청에 압력을 행사하려는 보도행태를 재연하고 있다.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으로 소속 교인들이 대거 빠져나가면서 위기감을 느낀 기성교단과  기독교언론들은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일방적 비방을 계속해오고 있다.

특히 모 기독교언론은 수년 전부터 신천지예수교회에 불이익을 주기 위해 소속 기자들을 총동원해 행정관서와 경찰, 검찰 등 사법당국에 압력을 행사했다고 한 고위 간부가 스스로 털어놓기도 했다. 

성경상의 교리 논쟁이 아니라 기성교단에 속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법적, 행정적 불이익을 주겠다는 이 기독교언론의 논리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는 언론사의 지위를 무소불위로 남용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되고 있다. 

최근 신천지예수교회와 관련 전국의 주요 언론들이 교세 확장과 각종 봉사활동에 긍정적인 보도를 이어가는 가운데 유독 기독교 언론들만 비방에 나서는 것은 결국 기성교단의 이익을 위한 의도적 보도행태란 지적이다.

부산CBS가 30일 보도한 신천지 안드레교회 연수원 관련 보도는 이러한 행태의 전형적인 산물이다. 관할 구청에서 수차례 현장 확인으로 문제가 없음을 재확인했지만 관공서를 비판하는 기사를 내보내면서 신천지예수교회에 불이익을 줄 것을 압박하고 있다.

특히 신천지예수교회와 관련한 민원은 거의 대부분 인근 교회 관계자들이나 이단 상담 등을 빌미로 돈벌이를 하는 조직의 관계자들로 확인되고 있다. 이들이 지속적으로 민원을 내고 이를 기독교 언론에서 받아쓰면서 관공서를 압박하는 형식이 반복되고 있다. 

실제로 이러한 반복된 민원과 보도로 신천지예수교회는 그간 수많은 행정적 불이익을 받아온 것이 사실이다. 법이나 행정절차에 따른 처분이 아니라 단지 기성교단에 속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권리들마저 박탈돼 왔던 것이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법과 원칙은 소속교단에 좌우돼서는 안 되며 모든 국민에게 공평하게 적용돼야 한다”며 “교인들이 줄어드는 기성교단의 문제를 상대 교단에 불이익을 주려는 것으로 해결하지 말고 내부문제를 개혁하는 자정운동으로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성찬 기자 dmilbo@naver.com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